열람은 누구나 가능합니다만, 첨부파일 다운로드나 글쓰기는 로그인 하셔야 됩니다

74 27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http://wishtree.net http://wishtree.net)
Subject   정말 귀여운 기도이네요.


하나님,
내가 무얼 원하는지 다 아시는데
왜 기도를 해야 하나요?
그래도 하나님이 좋아하신다면 기도할게요.
- 수 -

하나님,
아이에게 엄마와 아빠가 한 사람씩 있다는 건
참 다행스러운 일이에요.
그걸 생각해 내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셨나요?
- 미셸 -

하나님,
제 이름은 로버트예요.
남동생이 갖고 싶어요.
엄마는 아빠에게 부탁하래고, 아빠는 하나님한테 부탁하래요.
하나님은 하실 수 있죠? 하나님, 파이팅!
- 로버트 -

하나님,
꽃병을 깬 건 도날드예요. 제가 아니라고요.
분명하게 써놓으셔야 해요.
- 대니 -

하나님,
하늘만큼 크고 지구만큼 힘이 세세요?
너무 멋있어요.
- 딘 -

하나님,
돈이 많으신 분이세요?
아니면 그냥 유명하기만 하신 건가요?
- 스티븐 -

만일 알라딘처럼 마술램프를 주시면,
하나님이 갖고 싶어하시는 건 다 드릴게요.
돈이랑 체스 세트만 빼고요.
- 라파엘 -

사랑하는 하나님,
오른쪽 뺨을 맞으면 왼쪽 뺨을 대라는 건 알겠어요.
그런데 하나님은 여동생이 눈을 찌르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 사랑을 담아서, 데레사 -

하나님 부인 이름은 왜 성경에 안 나와요?
성경 쓰실 때 결혼을 아직 안 하셨었나 보죠?
- 래리 -

하나님,
지난번에 쓴 편지 기억하세요?
제가 약속한 것은 다 지켰거든요.
그런데 왜 하나님은 아직도 준다던 조랑말을 안 보내시는 거예요?
- 루이스 -

하나님,
왜 한 번도 텔레비전에 안 나오세요?
- 킴 -

하나님,
만일 내가 하나님이라면요, 지금 하나님처럼 잘 해내지 못할 거예요.
하나님, 파이팅!
- 글렌 -

하나님,
옛날옛날, 사람이랑 동물이랑 식물이랑
별들을 만드셨을 때, 얼마큼 힘드셨어요?
이것말고도 궁금한 게 너무 많아요.
- 셔먼 -

하나님,
우리 옆집 사람들은 매일 소리를 지르며 싸움만 해요.
아주 사이가 좋은 친구끼리만 결혼하게 해주세요.
- 난 -

하나님,
레모네이드를 팔고 26센트를 벌었어요.
이번 일요일에 쬐끔 드릴게요.
- 크리스 -

제 친구 아더가 그러는데요,
하나님이 이 세상에 있는 꽃을 다 만들었대요.
꼭 거짓말 같아요.
- 벤자민 -

사랑하는 하나님,
감기에 걸리면 뭐가 좋은가요?
- 롯 -

하나님,
눈이 너무 많이 와서 학교에 못 갔던 날 있잖아요.
기억하세요?
한 번만 더 그랬으면 좋겠어요.
- 가이 -

하나님,
그 누구도 하나님보다 좋은 신이 될 수는 없어요.
이렇게 말하는 것은 하나님이 신이라서가 아니에요.
하나님,
만일 하나님이 공룡을 멸종시키지 않으셨다면
사람은 하나도 살아남지 못했을 거예요.
하나님, 하나님은
왜 밤만 되면 해를 숨기시나요?
가장 필요할 때인데 말이에요.
저는 일곱 살이에요.
- 바바라 -

하나님,
하나님은 천사들에게 일을 전부 시키시나요?
우리 엄마는 우리들이 엄마의 천사래요.
그래서 우리들한테 심부름을 다 시키나봐요.
- 사랑을 담아서, 마리아 -

하나님,
하나님이 어디든지 계시다니 마음이 놓여요.
말하고 싶은 건 그뿐이에요.
- 마가렛 -

하나님,
지난 주 뉴욕에 갔을 때, 성패트릭 성당을 보았어요.
하나님은 아주 으리으리한 집에서 사시던데요.
- 프랭크로부터 -

하나님,
착한 사람은 빨리 죽는다면서요?
엄마가 말하는 걸 들었어요.
저는요, 항상 착하지는 않아요.
하나님,
휴가 때에 계속 비가 와서 우리 아빤 무척 기분이 나쁘셨어요!
하나님한테 우리 아빠가 안 좋은 말을 하긴 했지만요,
제가 대신 잘못을 빌 테니 용서해 주세요.
- 하나님의 친구, 그렇지만 이름은 비밀이에요 -

하나님이 무슨 일을 하시는지 주일학교에서 배웠어요.
그런데 하나님이 쉬는 날엔 누가 그 일들을 하나요?
- 제인 -

하나님,
기도하지 않을 때도 가끔씩 하나님을 생각해요.
- 엘리어트 -

하나님,
요나와 고래의 이야기를 들었어요.
고래가 요나를 한 입에 삼켜버렸대요.
이렇게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처음이에요.
그런데 우리 아빠는 이 이야기가 뻥이래요.
정말 못말리는 아빠예요.
- 시드니 -

책에서 보니까요,
토마스 에디슨이 전깃불을 만들었대요.
하나님이 만들었다고 알고 있었는데요.
- 도나 -

나는 조지 워싱턴처럼
절대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고 결심했는데,
가끔씩 까먹어요.
- 랠프 -

하나님,
남동생이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가 정말 갖고 싶다고 기도한 건 강아지예요.
- 조이스 -

사랑하는 하나님,
왜 새로운 동물을 만들지 않으세요?
지금 있는 동물들은 너무 오래된 것 뿐이에요.
- 조니 -

하나님,
저번 주에는 비가 삼일 동안이나 계속 내렸어요.
노아의 방주처럼 될까봐 걱정했었어요.
하나님은 노아의 방주 안에 뭐든지
두 마리씩만 넣으라고 하셨지요?
우리 집에는 고양이가 세 마리 있거든요.
- 도나로부터 -

하나님,
사람을 죽게 하고 또 사람을 만드는 대신,
지금 있는 사람을 그대로 놔두는 건 어떻겠어요?
- 제인 -

하나님,
성당은 정말 근사한데, 음악이 좀 별로인 것 같아요.
이런 말 했다고 기분 나빠하지 마세요.
그리고 부탁이 있는데요,
새로운 노래도 몇 곡 지어주세요.
- 친구 배리 -

하나님,
코우 고모가 냉장고를 새로 샀어요.
우리들은 냉장고 상자를 비밀 아지트로 삼을 거예요.
그러니까 혹시 저를 찾을 때는 거기에 있다는 걸 기억하세요.
- 마빈 -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3.11.22 - 13:01

 이전글 반지를 낀 손
 다음글 대입수능과 삶의 목적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62Simple view2005년 이래요! [2]권혜성2005.01.01 2648
61참가신청공문.xls [390 KB] 다운받기Simple view지민,유민 그리고 엄마가 한번 봐주길 [3]2004.07.06 1912
6020040705.gif [29 KB] 다운받기Simple view위시트리 홈페이지 회원들~ [2]2004.07.05 1885
59Simple view오겡끼데스까.2004.04.30 1604
58MyEyesWatchtheLordGlory.jpg [133 KB] 다운받기Simple view[CCM] 내 눈 주의 영광을 보네2004.03.19 1648
57Simple view넘어지다 [1]2004.02.10 1647
56hand_wearing_ring.jpg [74 KB] 다운받기Simple view반지를 낀 손2004.01.16 1548
55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정말 귀여운 기도이네요.2003.11.22 1607
54Simple view대입수능과 삶의 목적2003.11.06 1543
53coldsong.swf [549 KB] 다운받기Simple view감기 송 (~2~)2003.10.29 1541
52Simple view홈 커밍 데이(Home Comming Day)2003.10.27 1569
51Simple view불이 났어요. [1]2003.09.27 1698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