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람은 누구나 가능합니다만, 첨부파일 다운로드나 글쓰기는 로그인 하셔야 됩니다

74 17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http://wishtree.net http://wishtree.net)
Subject   교육인가, 문제풀이 기계인가?


아이들이 수헙생이 된 지금, 지난 사설에 너무도 동감을 느끼게 된다. 우리나라의 교육현실이 어느새 이토록 망가져버렸단 말인가...

선생님들도 풀 수 없는 문제들...
그래도 대졸에 대기업 출신인 아빠(나)도 도대체 문제의 의미 파악도 못할 정도의 문제들...

'이걸 왜 이 나이 때의 아이들이 알고 있어야 해?'라고 한탄이 나오는 문제들을 이 글을 적는 지금 이 시간에도 나의 두 아이가 매달려 외우고 문제풀이를 하고 있다.

============================================

[중앙일보 사설] “내 시(詩) 출제 문제 나도 모두 틀렸다”

시(詩)는 쓰는 사람의 것이 아니라 읽는 사람의 것이라는 말이 있다. 창작자인 시인의 손을 떠난 시를 감상하고 의미를 해석하는 것은 독자의 몫이라는 의미일 것이다. 그러나 한국의 문학교육 현실에선 ‘시는 시험 출제자의 것’이라는 말을 덧붙여야 할 것 같다. 최승호 시인이 엊그제 본지 인터뷰에서 쏟아낸 “내가 쓴 시가 나온 대입 문제를 풀어봤는데 작가인 내가 모두 틀렸다”는 한탄을 들어봐도 그렇다.

  최 시인의 작품은 수능 모의고사 문제로 자주 등장하고 있다. 그런데 정작 그는 모의고사 중 자신의 시 ‘아마존 수족관’에 관한 문제를 풀어봤는데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고 실토했다. 최 시인이 “작가의 의도를 묻는 문제를 진짜 작가가 모른다면 누가 아는 건지 참 미스터리”라며 쓴소리를 할 만도 하다. 이런 웃지 못할 상황은 비단 최 시인에게만 국한된 얘기가 아니다. 십수 년 전 신경림 시인도 한 중학교에서 자신의 시 ‘가난한 사랑 노래’에 관한 문제 10개를 풀었는데 겨우 세 문제밖에 맞히지 못했다고 털어놓은 적이 있다.

  언제부터인가 학교 교육에서 시는 시 자체로서 음미하기보다는 분해·조립하는 기계 부속품처럼 둔갑해 버렸다. 한낱 문제풀이를 위한 분석 대상으로 전락하다 보니 시의 이미지와 리듬, 글의 맛과 멋은 뒷전이고 주제가 뭔지, 사조(思潮)가 뭔지 등 기계적이고 획일적인 답안 찾기에 매달리기 일쑤다. 작가의 의도보다는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게 먼저다. 이러니 작가가 자신의 시에 얽힌 문제를 풀지 못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이런 교육은 학생을 문학으로부터 더 멀어지게 할 뿐이다. “이런 가르침은 ‘가래침’”이라는 최 시인의 한탄은 죽은 문학교육에 대한 뼈아픈 질타다.

  객관식 시험에 대비해야 한다는 이유로 난해한 문제풀이용 ‘죽은 문학교육’에 학생들을 계속 옭아매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 학창 시절 좋은 작품을 읽고 쓰는 것 자체를 즐기게 해줘야 한다. 그러자면 지금 같은 기계분해식 문학교육부터 탈피해야 한다. 문학을 문학으로 접하게 하는 교육 방법. 교육당국과 국어교사들이 서둘러 찾아야 할 숙제다. (2009.11.23 02:07 입력)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1.06.28 - 23:38

 이전글 인도네시아에서 사업 하실 분?
 다음글 오랫만에 사랑방에 들러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7425BE25C825B325E725C725CF25BC25BC25BF25E4_barthollove.jpg [41 KB] 다운받기Simple view인도네시아에서 사업 하실 분?2012.04.04 2120
73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교육인가, 문제풀이 기계인가?2011.06.28 1631
72Simple view오랫만에 사랑방에 들러2009.12.24 472
71Simple view호주 관련2007.11.19 4288
70Simple view신용산교회 홈페이지 홍보 동영상2007.03.29 1982
69Simple viewzz [1]김영재2006.12.03 1695
68Simple view리즈 made by wishtree [1]2006.06.02 1656
67Simple view바르셀로나 게스트하우스 바모스 made by WishTree [2]2006.05.30 1862
66Simple view발레리 코kr made by WishTree [1]2006.05.30 1538
65Simple view갈고개 닷 컴 made by WishTree [1]2006.05.30 1616
64Simple view몇 월에 태어났니?2006.05.17 639
63Simple view어느 시어머니의 고백2005.01.06 1886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